이사야45:1-8

 

세상 모든 것을 주관하시고, 살아계시는 하나님은 고레스라는 한 목자를 세워서 구원과 공의를 이루신다고 하셨습니다. 구원과 공의는 하나님의 뜻입니다. 하나님의 구원을 받은 우리는 하나님의 구원과 공의를 이루는 사역을 잘 감당해야 합니다.

 

1.하나님은 고레스를 세워 그의 백성을 회복시키십니다.

하나님은 승리하는 고레스를 세우십니다. 하나님은 고레스 앞에서 열국이 항복하고, 왕들은 허리를 풀 것이라고 하셨으며(1), 하나님은 고레스보다 앞서서 나아가셔서 그가 승리하게 합니다.(2) 세상 나라들이 서로 전쟁을 하지만 그 모든 전쟁은 하나님께 있습니다. 다윗은 이것을 알고 골리앗에게 나아갔습니다.(삼상17:47)

 

하나님은 고레스에게 특별한 칭호를 주십니다.(4) 고레스를 세우는 목적은 이스라엘 때문입니다. 고레스는 하나님을 모르지만 하나님은 그에게 내 목자”(44:28)라는 칭호를 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칭호를 주신다는 것은 영광인 동시에, 사명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이름으로 오는 사람이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을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고레스를 통하여 하늘과 땅에 구원과 공의를 이루십니다.(8) 하나님은 사람의 모든 환경을 다스립니다. 이방인들은 그들의 신이 특정한 한 부분을 관장한다고 믿고 섬기지만, 하나님은 모든 것을 주관하십니다. 하나님은 고레스를 통해서 구원과 공의를 이루십니다. 하나님은 구원과 공의가 함께 있게 합니다.(46:13)

 

2.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구원과 공의를 완전히 이루셨습니다.

예수는 진정한 승리자로 오셨습니다. 예수께서 세상에 오신 목적 자체가 마귀의 일을 멸하는 것입니다.(요일3:8) 그리고 그 모든 일을 이루신 것은 십자가였습니다.(2:15) 고레스는 세상의 특정한 나라를 이기는 자가 되지만, 예수는 그 모든 권세 자체를 무력화시켜 버립니다. 예수의 승리는 죄와 사망의 권세까지 깨뜨립니다.

 

예수는 구원자의 이름으로 오셨습니다. 하나님은 아들을 낳을 마리아에게 그 이름을 예수라고 가르쳐 주셨습니다.(1:21) 그 이름의 의미는 구원자입니다. 예수는 구원의 이름으로 오셨습니다. 고레스는 이스라엘을 회복하는 목자의 역할을 하지만 예수는 생명을 주는 선한목자라는 이름으로 사람을 구원합니다.(10:27-28)

 

예수의 사역은 구원과 공의를 완성하는 사역입니다. 예수는 이 땅에서 사람의 구원과 하나님의 공의를 동시에 이루셨습니다. 구원과 공의를 이루는 것은 은혜와 진리입니다.(1:17) 진리가 이루어지는 것이 공의이며, 은혜를 주시는 것은 구원을 위한 것입니다. 하나님 구원과 공의를 온전하게 이룰 자는 예수밖에 없습니다.

 

3.우리는 하나님의 목자 같이 구원과 공의를 이루어야 합니다.

이기는 자로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우리를 그리스도 안에서 이기는 자가 되게 합니다.(8:37) 우리에게 있는 환난 곤고 박해 기근 위험 칼 모든 것들을 이길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이 모든 것을 이기는 자가 되었습니다.(고후2:14) 말씀을 혼잡하게 하지 않는 그리스도의 향기가 이기는 삶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이름으로 살아야 합니다. 예수는 버가모교회에게 이기는 자에게 이름이 기록된 흰 돌을 준다고 약속하셨습니다.(2:17) 이름을 주신 하나님과 이름을 받은 사람은 깊은 관계를 가진 것입니다. 우리는 야곱이 아니라 이스라엘처럼 하나님께서 나를 불러주시는 그 이름을 알고 그 이름에 합당하게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의와 구원을 이루어야 합니다. 고레스는 이스라엘을 회복하는 하나님의 의와 구원을 이룰 사명을 가졌습니다. 의와 구원을 이루는 것은 하늘로부터 난 지혜를 가지고 화평을 이루는 삶을 통해서 완성됩니다.(3:17-18) 예수의 계명은 사랑의 계명입니다. 사랑만이 영혼구원을 이루고, 하나님의 공의를 완성합니다.

 

하나님의 구원을 받은 우리는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구원과 공의를 바르게 이루어나가야 합니다. 하나님의 부르심, 기름 부으심을 알고 그 뜻을 이루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 > 오늘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원을 받으라  (0) 2020.02.21
자신을 알리신 하나님  (0) 2020.02.14
구원과 공의  (0) 2020.02.07
하나님의 종  (0) 2020.01.31
여수룬아 두려워말라  (0) 2020.01.03
하나님의 기억  (0) 2019.12.21
Posted by 딜리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