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52:13-15

 

  일상의 모든 것을 스마트폰에서 검색하고 지식얻는 사람을 포노사피엔스라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죄인을 구원하기 위하여 그의 종을 보내셨습니다. 본문은 네 번째 여호와의 종의 노래 서론 부분입니다. 여호와의 종은 형통한 종입니다.

 

1.하나님은 그의 종이 형통한 종이라고 선포를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그의 형통한 종이 지극히 존귀하다고 하셨습니다.(13) 권력욕과 명예욕에 빠진 자들은 존귀를 원하지만, 하나님의 종이 이루는 존귀를 모릅니다. 하나님의 아들은 하늘의 영광을 버려두시고 사람이 되고 종이 되었지만(2:7), 하나님은 그 아들을 지극히 존귀하게 하셨습니다.(2:9-10) 형통한 종은 존귀한 종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이 보기에 놀랄 정도의 종의 상한 모습을 선포합니다.(14) 존귀한 하나님의 종은 사역의 과정에서 오히려 상한 모습을 보입니다. 십자가에서 죽어가는 예수는 사람들의 시선으로 볼 때 구원자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27:41-42) 하나님의 종이 사람의 죄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일을 보이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의 종이 사람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일을 이룬다고 하셨습니다.(15) 세상의 힘을 추구하는 사람은 여호와의 종의 사역을 보고 놀라고, 왕들은 할 말을 잃고 입을 봉합니다. 사랑과 희생을 통한 종의 사역을 타락한 인간들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이것은 예수의 동생들도 마찬가지입니다.(7:3-4)

 

2.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형통한 종으로 사역하셨습니다.

  ‘형통은 숙고하고, 주의를 집중하여 깨닫는다는 말입니다.(41:20) 세상의 지혜와 지식은 불완전합니다. 여호와의 종은 구원의 대상을 숙고하고, 집중합니다. 예수는 자기에게 오는 사람을 숙고하고 그들이 목자 잃은 양과 같음을 아시고, 그들을 불쌍히 여겼습니다.(9:36) 이 지혜로 예수는 양을 위한 선한 목자가 되셨습니다.

 

  ‘형통은 통찰, 이해하다라는 말입니다. 통찰력은 하나님의 마음을 아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목자는 그의 명철로 양을 먹입니다.(3:15) 통찰력을 가진 야곱은 그 손을 엇바꾸어 에브라임에게 오른손을 얹어 축복했습니다.(48:14) 예수는 아버지의 뜻을 알고 그 뜻을 이루려고 하셨는데 이것이 그의 형통함입니다.

 

  ‘형통은 성공의 의미가 있습니다. 사역을 지혜롭게 행하여 성공적으로 이룬 것입니다. 하나님과 함께하는 다윗은 형통했습니다.(삼상18:14) 예수의 형통한 사역은 많은 사람이 놀라고, 입을 봉하게 합니다. 창조주가 죄인을 위해 죽는 십자가는 사람이 생각해내는 일이 아닙니다. 예수는 십자가를 통한 구원에 성공하셨습니다.

 

3.우리는 형통한 하나님의 종 예수와 함께하는 형통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선포 된 말씀을 믿음으로 받고 형통한 자가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종을 아멘으로 영접해야 합니다. 예수를 우리 기준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시는 그대로 믿고 받아야 합니다. 모세는 이스라엘이 말씀을 신뢰하기를 강조했습니다.(30:15-16) 하나님의 말씀을 믿음으로 받는 사람이 형통한 사람이 됩니다.

 

  고난받는 종 예수를 숙고하고, 이해하며 형통한 사역에 참여해야 합니다. 예수를 숙고하는 자가 형통한 사역을 할 수 있습니다. 베드로는 예수의 죽음과 고난에 대해 항변하다가 책망을 받았습니다. 고난과 희생, 죽음을 통한 구원사역이란 전체과정을 이해해야 합니다. 예수는 제자들에게 십자가를 지라고 하셨습니다.(14:27)

 

  감사함으로 예수의 형통함을 누려야 합니다. 맥추절의 다른 이름은 칠칠절 오순절입니다. 예수는 죽음과 부활로 구원을 완성하셨으며, 성령을 보내주셨습니다. 예수를 모르는 사람은 놀라고 입을 봉하지만, 주의 백성은 은혜를 알고 감사로 삽니다.(34:22, 24), 감사의 삶은 완전한 삶이고, 형통함을 누리는 일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형통한 종에 대해 집중하고 숙고해야 합니다. 예수를 아는 사람이 형통한 사람이 되고, 형통한 사역을 하고, 그의 형통함을 누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 > 오늘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죄악 담당자  (0) 2020.07.24
여호와의 종을 흠모하라  (0) 2020.07.17
내 종이 형통하리니  (0) 2020.07.10
떠날지어다  (0) 2020.07.02
네 힘을 낼지어다  (0) 2020.06.26
깰지어다 !  (0) 2020.06.19
Posted by 딜리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