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30:27-33

어린이주일입니다. 하나님은 앗수르를 심판하시며, 유다 백성들이 구원의 노래를 부를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유월절 밤에 이스라엘은 아이들까지 함께 모여 심판이 지나기를 기다립니다. 구원의 노래는 다음세대 어린아이들과도 함께해야 합니다.

1.하나님은 앗수르를 멸함으로 구원을 이루셨습니다.

여호와의 이름이 원방에서 온다고 하셨습니다.(27) 이름은 그 존재 자체입니다. 하나님은 스스로 계신 자라는 그 이름을 모세에게 알려 주셨습니다. 여호와는 자기 백성에게는 구원의 이름이며, 애굽에게는 심판의 이름입니다. 애굽의 바로는 이 이름을 멸시하지만(5:2), 하나님은 모세에게 그의 이름을 드러내셨습니다.(6:3)

여호와의 목소리에 앗수르가 낙담합니다.(31) 앗수르는 강한 제국이지만, 하나님의 목소리에 낙담합니다. 하나님의 입에는 분노가 있으며(27), 하나님의 장엄한 목소리는 화염, 폭풍, 폭우, 우박으로 나타납니다.(30) 애굽의 바로는 우박과 우렛소리에 낙담했습니다.(9:27) 대적은 하나님의 능력의 소리를 두려워하게 됩니다.

유다는 거룩한 절기를 지키는 밤처럼 노래합니다.(29) 유월절에 애굽의 장자를 치는 심판의 천사는 어린양의 피가 묻은 집을 통과하고 넘어갑니다. 이스라엘 온 가족들은 이 밤에 함께 모였습니다.(12:3) 이스라엘의 각 가정은 죽음을 피한 장자를 보게 되었고, 심판을 벗어난 아이를 바라보는 즐거운 노래가 있었습니다.

2.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구원과 심판을 완전하게 이루셨습니다.

예수는 아버지가 주신 이름으로 오셨습니다. 하나님의 아들이 예수라는 이름으로 오신 것이 그의 백성들에게는 구원의 선포이고, 대적들에게는 두려움을 주었습니다. 더러운 귀신은 예수의 오심에 대해 항변했습니다.(1:24) 그렇지만 예수는 아버지께서 주신 그 이름으로 제자들을 보존하고 지키셨습니다.(17:12)

예수는 죽음 앞에서 큰 소리를 외쳤습니다. 예수의 소리는 구원받을 자에게 생명의 소리이고, 대적에 대해서는 심판의 소리입니다. 십자가에서 영혼을 아버지께 드릴 때와 나사로의 무덤 앞에서 큰 소리를 외쳤습니다.(23:46, 11:43) 예수의 소리는 우렛소리같이 사람들에게 약간의 두려움을 주는 소리 정도가 아닙니다.

예수는 구원의 노래를 온전케 하셨습니다. 예수는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면서 아이들에게 호산나 찬양을 받으셨고, 그 찬양을 온전케 하셨습니다.(21:15-16) 예수는 그 때에 다윗의 시편을 인용하셨습니다.(8:2) 이것은 유월절 어린양 예수가 원수와 보복자들을 잠잠하게 만들어 구원의 노래를 온전케 한다는 것을 말합니다.

3.우리는 우리의 아이들과 함께 구원의 노래를 불러야 합니다.

아이들이 예수 이름을 믿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 해야 합니다. 예수는 제자들에게 그 이름을 주셨습니다.(14:13-14) 아이들에게 물려줄 가장 중요한 영적 재산은 예수 이름입니다. 어린 다윗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골리앗을 이겼듯이 예수 이름을 소유한 자가 승리합니다. 아이들이 예수 이름을 영접하게 해야 합니다.(1:12)

아이들이 하나님의 소리를 믿음으로 들을 수 있게 도와주어야 합니다. 세상에는 하와를 유혹하는 뱀의 소리같이 우리를 유혹하는 많은 소리들이 있습니다. 우리의 아이들이 하나님의 생명의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엘리는 어린 사무엘이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응답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습니다.(삼상3:9)

아이들이 구원의 노래를 부르게 해야 합니다. 아이들과 함께 구원의 노래를 불러야 합니다. 모세는 홍해를 건넌 후 노래를 불렀으며(15:) 출애굽 제2세대에게 율법을 다시 가르친 후에 구원을 노래를 가르쳤습니다.(31:22) 아이들이 구원의 노래를 부르도록 어른들이 먼저 불러야 합니다. 구원의 삶을 전수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구원을 받은 백성들은 유월절 거룩한 절기의 밤에 불렀던 구원의 노래를 불러야 합니다. 특히 아이들과 함께 기쁨으로 구원의 노래를 불러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 > 오늘의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의로 통치하는 왕  (0) 2019.05.24
아버지 하나님의 도움  (0) 2019.05.17
구원의 노래를 부르라  (0) 2019.05.10
하나님의 은혜  (0) 2019.05.03
오늘의 부활신앙  (0) 2019.04.26
평화의 왕을 영접하라  (0) 2019.04.19
Posted by 딜리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